2015/01/29 22:57

for RITZ 다섯가지 덕

이 앨범 자체를, 정확하게는 이미 타계하신 오카자키 리츠코씨를 처음 정식으로 인식하게 된 건 사실 심포닉 레인 이라는 게임 덕분이긴 했습니다.

저는 덕후가 아니었고 지금도 덕후가 아니기 때문에 (?) 애니메이션 같은 걸 볼 기회도 없었고 뭐 일본어를 잘 하는 것도 아니었고 했으니, 후르츠바스켓 노래는 뭐 후르츠바스켓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노래인가보다- 정도의 안이한 생각(?)으로 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2004년 3월말... 즉 저 심포닉 레인 이라는 게임이 발매하던 때 (그시절의 나쁜 어린이였다보니) 불법으로 다운로드 받아서 게임을 플레이를 했었고, 그 때 처음으로 오카자키 리츠코씨를 처음으로 인식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그로부터 얼마 되지 않은 5월에 오카자키 리츠코씨의 타계 소식이 있었고, 질풍노도의 시기에 있었던 저였기 때문에 나름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그로부터 10년이 더 지난 후...



게임 "심포닉레인" 의 셀프 커버 곡들을 수록한, 그리고 동시에 사후 추모의 의미를 담아 그 해인 2004년 말에 발매된 이 앨범을 드디어 손에 넣었습니다.

당연한 일이지만 잊고 살다가, 얼마전 우연히 트위터에서 심포닉레인 관련 트윗을 보고나서 바로 이분이 떠올라서 바로 구입해버렸네요.

그 때 불법으로 막 플레이 했던 잘못된 행동을 반성하면서 월급이 들어오면 심포닉레인도 어찌 구해볼까 하는 그런 마음과 함께 뜯어서 듣고 있습니다.


그때보다 어찌됐든 일본어가 늘어나있는 지금 2015년이므로, 지금 이 앨범을 들어보면, 작사작곡을 본인이 전부 작업했던 만큼,
투병생활을 하면서도 주위에는 알리지도 않고, 혼자 짊어지고 나가면서도 이러한 곡을 만들어서, 그 가사 속에 자신의 마음을 마치 유언처럼 담아놓은 것 같은... 그런 기분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I'm always close to you 가사 중
ごめんね お別れが突然で
미안해, 갑작스러운 작별이라
今は ちょっとね 寂しいけど
지금은 조금은 쓸쓸하긴 하지만
かなしみじゃないの
슬픈 건 아니야
いつか ちゃんと想い出になる
언젠간 분명 추억이 될 테니까

約束 お願いはひとつだけ
약속, 하나만 부탁이야
生きて 生きて
살아줘, 부디 살아줘
どんな時にも なげてはだめよ
어떤 때라도 포기하면 안돼

いつでも微笑を(항상 미소를) 가사 중
もう行くね
이제 갈게,
きりがないでしょう
계속 해도 끝이 없으니깐
さあ もうここでいいから
자, 여기까지면 되니까
最後まで
마지막까지
言えないことがあった
말하지 못한 것이 있었어
でも すべて告げるのが
그래도 모든 걸 이야기하는게
いつもいいとは
항상 좋다고는
限らないの
할 수 없잖아
私は ねえ つよかった?
나는 말야, 강하게 있었던 걸까?
いいえ
아니야,
いつも揺れていたのよ
항상 흔들려왔었어

이 앨범에는 여러가지 비화가 있던데, 이 앨범이 "완성된 앨범"이 아니라고 합니다.
작업 중 타계하셨으므로, 원래는 이 앨범을 내지 않으려고 했지만, 부디 앨범을 내달라는 간절한 팬들의 요청으로 있어서 만들어진 앨범으로,
정식 녹음이 아닌 테스트 녹음 음원을 어떻게든 쓸 수 있게 해서 수록하기도 하고, 오카자키 리츠코씨의 생일에 맞추어 앨범 발매일을 정하기도 하고, 추모의 의미를 담아 앨범의 이름을 「for RITZ」로 변경했다고도 합니다.
새로이 발매하는 앨범에는 후르츠 바스켓 OP 를 수록하고 싶다던 오카자키 리츠코씨의 바람에 따라 마지막 트랙에 "for 후르츠바스켓"이 실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여러모로 이런 안타까운 마음들이 묻어나는 앨범을 듣고 있으니 저조차도 감상적이 되어버리곤 하네요.


비오는 날에 틀어놓고, 술 한잔 기울이면서 듣고 있을 것 같은 이 노래는,
동시에 이렇게 타계 후 10년이 지난 후에도 "노래로써" 그 존재가, 그 마음이 이렇게 이어져 내려가고 있으니,

나 자신도, 이렇게 나 자신이 이 세상을 떠나게 된 이후에도 계속 이러한 마음을 전해나갈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곤 하네요.






2015/01/22 02:57

화제의 매국 애니 3화 소감(?) 다섯가지 덕

제 지역 방송국은 2:10 부터 시작이라... 한국에 계신 분들인데도 어디서 다 보시는지 1시부터 트위터만 보고 있으면 다 스포일러 당해서 이미 다 결말을 안 상태로 보기 시작했지만...

사실 애초에 이 깡애니는 그렇게 완성도가 높다고 생각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주로 역시 연출적인 부분에 있습니다. 각본은 그렇다 쳐도...


일단 이번 파트의 하이라이트 신에서도 그렇게 큰 충격을 받지 못하... 는 애초에 스포일러를 하도 당해서 그런가 싶기도 하지만,
뭔가 신과 신의 연결이 어색한 것 같기도 하고 그런 기분이 크게 들긴 하덥니다.



뭐 어찌되든 스포일러 포함.......





















키사라기쨩 ㅠㅠㅠㅠㅠㅠ

그리고 내 요메 히비키 좀 그만 괴롭혀라!




2015/01/20 23:49

오늘의 기록: *현애를 위해 케이크를 생애 최초로 구웠다! 다섯가지 덕

Analogue: a hate story 및 Hate Plus를... 즉 아날로그 시리즈를 꽤 오래전에 스팀에 사두고는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계속 하지 않고 있다가,
지난 주말에 "모처럼 주말에 안나가고 있는데 이런걸 이럴 때 해야지 언제 하겠어!" 라는 생각으로 Analogue 부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어우 빠져들더군요(...)
게임의 초반 몰입요소가 잘 갖추어져 있어서, 어느샌가 정신을 차리면 막 모든 루트를 다 클리어하기 위해 엄청난 시간을 할애하며 반복에 반복을 거듭하고 있었습니다.

뭐 그래도 아날로그는 그렇게 딱 하나 왠지 안깨지는 도전과제를 남겨두긴 했지만 모든 루트를 클리어 하였으므로,
차기작인 Hate Plus 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이미지는 제가 스샷을 딴 건 아니고 그냥 인터넷에서 가져온 거니 이해를...)

이 게임은 게임 내에서의 "하루의 일과"를 진행하고 나면 "실제 시간으로 12시간"을 기다려야 되는 시스템 덕분에, 일요일도 헤이트 플러스를 진행하고, 월요일 밤에도 진행하여... 원래는 월요일 끝났어야 했는데

3일차(월요일 밤)에 현애가 케이크를 구워달라고 하는데, 대충 넘어가려고 하니 크게 혼났습니다.


그래서 화요일인 오늘... 케이크를 직접 만들기로 결심하여 우선 자고, 일어났습니다.

오븐이 없으니 밥통에서 "찌는" 것으로 대신하기로 하고 "찜케이크" 라는 것의 레시피를 찾아서, 재료를 대충 확인한 후, 슈퍼로 가서 이것저것 구매하고, 돌아와서 만들기 시작...



내가 생애 첫 베이킹을 전자계집을 위해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뭐 결과적으로 게임은 잘 클리어 하였고(게임 리뷰가 아니니 뭐 딱히 적지는 않겠습니다),

가장 중요한 케이크의 맛은 어땠느냐면...

케이크가 아니라 머핀 처럼 되긴 했습니다 (...) 머핀 이라고 생각한다면 밀가루 농도를 조금만 줄이고 베이킹 파우더를 조금만 더 넣었으면, 시판까지는 안가도 괜찮았지 않았을까... 싶은 맛이 되었습니다.

믹스가 아닌 재료로 눈대중 계량으로 첫 베이킹을 이정도 까지 해내다니...!

최근에 자취요리를 시작한 이후로 요리 스킬도 점점 늘어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들던데 이 경험을 살려 좀 더 연습해서 오븐도 사고 해서 베이킹도 해버릴까 생각하기도 합니다... 베이킹은 원래 하고 싶어했던 것 중 하나니 (?)




여튼 이렇게 저의 생애 첫 베이킹은 나름 성공작으로 *현애 에게 바쳐졌습니다...





2015/01/20 19:15

제가 언제 블로그를 열심히 하겠다고 말이나 했습니까 (???) 잡담

저는 저의 정체성을 깨달은 것입니다.

아! 뭔가 역사적으로(?) 남길 일이 있을 때나 남기면 되겠구나.

그래서 오늘도 오랜만에 로그인...


이게 요즘 스마트폰 시대라, 적는건 PC로 해도 되는데 댓글 알림이나 이런게 스마트폰으로 올 수 있으면 하는 생각을 꽤 하게 되긴 하네요 (...).

뭐 서드파티가 있을 지도 모르지만 + 안쓸 뿐인 걸 지도 모르지만...

1 2 3 4 5 6